자료실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2019년 3월 1일 무료 관람
추천수
0
분류
2019
배포일
2019-02-26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 2019년 3월 1일 무료 관람

 

 - 3·1운동 100주년 기념하여 3월 1일 전시 무료 개방
 - 3·1운동의 중심 보성고 지킨 교육자 간송 전형필 선생의 구국의지 담겨
 - 친일파의 집에서 불쏘시개로 쓰일 뻔한 겸재정선 화첩 등 일제로부터 지켜온 우리 유물 한 번에 만날 수 있는 기회
 - 서울디자인재단-간송미술문화재단 5년 협업 마무리하는 마지막 전시

 

□ 2019년 올해는 일본의 지배에 대항하여 전 민족이 하나 되어 독립을 외치던 3·1운동 100주년이 되는 특별한 해이다. 이를 기념하여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과 간송미술문화재단(이사장 전영우)이 공동주최하는 <삼일운동 100주년 간송특별展, 대한콜랙숀>이 오는 3월 1일(금) 무료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 문화재로 나라와 3·1운동의 중심에 있던 보성고를 지킨 간송 전형필 선생의 발자취와 문화재를 수집한 과정을 돌아볼 수 있는 전시를 더 많은 국민들이 보고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 보성의 건학 이념 ‘학교를 일으켜 나라를 버티다’는 설립자 이용익 선생부터 3·1운동 민족 지도자 의암 손병희 선생, 일본 유학생에게 2·8 독립선언과 3·1운동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고성고보 졸업생 송계백 선생, 그리고 민족문화의 수호와 사랑, 민족정신 함양을 위한 교육 창달에 일생을 바친 간송 전형필 선생으로 이어졌다.
  ○ 3·1운동 당시 전국으로 배포된 ‘독립선언서’가 보성학교 내 인쇄소 보성사에서 3만 5천 장 전량이 인쇄되었고, 독립운동에 활발히 참여한 학생들의 구속, 중퇴로 인해 이듬해에는 졸업생 수가 절반 이하로 줄었다.

 

□ 이번 전시는 문화재 수호자로 알려진 간송 전형필이 보물과 국보를 구하기 위해 보낸 긴박했던 시간 속 사건들과 3·1운동 중심에 있던 민족사학을 위기에서 구해내 교육자로 헌신한 그의 이야기들이 소장품들과 함께 펼쳐진다.
  ○ 간송 전형필이 꿈꿔온 대한의 미래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였는지 일제 일제강점기의 순간들로 돌아가 보여주고자 한다. 국보 6점, 보물 8점 혹은 고려청자, 조선백자, 추사의 글씨, 겸재의 그림이라는 유물만이 아니라, 수년 공을 들인 뒤 남모르게 도쿄까지 가서 구해온 고려청자, 친일파의 집에서 불쏘시개로 쓰여 한 줌의 재가 될 뻔한 겸재 정선의 화첩을, 경성에서 펼쳐진 경매회에서 일본 대수장가와의 불꽃 튀는 경합을 승리로 이끌어 지켜낸 조선백자의 이야기를 전시한다.
  ○ 그리고 일제의 탄압 속에서 흔들리던 민족사학 보성고보를 인수하여 운영하는 간송 전형필의 구국 의지를 볼 수 있는 전시이다.

 

□ 2014년 3월 간송미술문화재단 설립 기념 전시 <간송문화: 문화로 나라를 지키다>로 시작된 간송미술관의 DDP 나들이는 13번째 전시로 마무리된다.
  ○ 마지막으로 진행하는 간송특별展인 <대한콜랙숀>은 간송이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일제에 대항해 모으고 지킨 우리의 국보, 보물, 유물뿐만 아니라, 인재 양성을 위해 보성학교를 인수한 이야기 또한 담았다.
  ○ 특히 24점에 달하는 고려청자, 조선백자 등 도자기류는 성북동 간송미술관의 전시 여건이 마련되기 전까지 당분간 만나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 단지 모으고 지키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 유산과 그 속에 깃든 정신이 대한민국의 미래로 전해지기를 바라던 간송의 마음을 느껴보기 바란다.

 

(담당: 콘텐츠운영팀 02-2096-0108) 

 

 

사진자료
목록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현재페이지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 홍길동 [홍보팀]
전화문의 02-000-0000
공유하기
http://www.seouldesign.or.kr/board/11/post/103248/detail?menuId=23&boardCateId=7
URL 복사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