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코트와일러(COTTWEILER)’ 2019 F/W 서울패션위크 컬렉션 성료
추천수
0
분류
2019
배포일
2019-03-22

‘코트와일러(COTTWEILER)’ 2019 F/W 서울패션위크 컬렉션 성료

 

- 19FW Theme: ‘The Lost Art of Cruising’
- 3월 22일 오후 6시 30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진행

 

런던의 듀오 디자이너 벤 코트렐(Ben Cottrell)과 매튜 데인티(Matthew Dainty)가 이끄는 코트와일러(COTTWEILER)의 2019 F/W 서울패션위크 컬렉션이 지난 3월 22일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영국패션협회(British Fashion Council)와의 해외 패션 교류 차원에서 기획 된 이번 코트와일러의 2019 F/W 컬렉션은 처음으로 한국에서 선보이는 쇼다. 코트와일러는 서울패션위크와 영국패션협회의 후원 관계를 통한 수혜자로 가장 먼저 선정 되어 서울패션위크에 참여하는 국내 디자이너들과 함께 선보이는 유일한 해외 브랜드가 되었다.
 
코트와일러는 이번 2019 F/W 시즌에 ‘The Lost Art of Cruising’를 테마로 소셜 미디어와 데이트 앱의 증가로 인해 기술이 인간의 대면적 상호작용의 감소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해석한 컨셉을 공개했다.
 
특히 이번 쇼에서는 벨벳, 프린티드 실크 & 모헤어 소재, 수제 염색한 메리노 양털 등으로 텍스타일에 다양성을 부여했다. 또한, 시그니처 아이템인 트랙수트를 포함 셔링 재킷, 폴로 셔츠, 스웻셔츠, 팬츠 등 스포티즘 무드를 담은 아이템과 모자, 벨트 등으로 포인트를 준 룩 들을 선보였다. 컬러의 경우, 2019 F/W 시즌 트렌드 컬러인 모스 그린을 포함한 네온 블루, 모노톤 컬러를 다채롭게 사용한 점 역시 눈 여겨 볼만하다.
 
한편, 이번 컬렉션에는 주요 국내외 업계 바이어, 다수의 패션업계 관계자, 인플루언서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코트와일러의 듀오 디자이너는 “서울패션위크와 영국패션협회를 통해 더 많은 관객들에게 우리의 컬렉션을 선보이고, 한국에서 점차 확대 되고 있는 우리의 팬 층을 만나 볼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너무 감사하다”며 “런던패션위크를 벗어나 우리의 첫 번째 모험이 될 것이며, 그 어느 도시보다 서울처럼 첨단의 스타일을 포용하는 도시에서 컬렉션을 선보일 수 있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된다”며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영국패션협회장인 캐롤라인 러쉬는 "우리는 이 교류 프로그램에서 서울패션위크와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코트와일러는 의심할 여지 없이 런던패션위크 맨즈 일정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이며, 코트와일러 쇼를 서울에서 선보인다는 것은 브랜드의 유통과 소비자의 규모를 확장시키도록 해 줄 것이다”라며 “우리는 서울패션위크와 함께 일하는 것, 그리고 한국의 더 많은 브랜드들이 런던패션위크에 입성하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서울패션위크 정구호 총감독은 “서울에 코트와일러를 초대하고, 영국패션협회와 협력관계를 구축해나갈 수 있음에 감격스럽다”며 “우리는 아시아에서 세계적인 브랜드들에게 우리가 발휘할 수 있는 강력한 효과를 알고 있으며, 영국 내 파트너들과의 협력과 지원 과정에 전념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2016년 디자이너 벤 코트렐과 매튜 데인티에 의해 설립된 코트와일러는 소재와 핏에 초점을 맞춘 컨셉의 브랜드다. 자연사 박물관과 현대미술학회 등 많은 무대에서 보여줬던 쇼를 통해 코트와일러 만의 실험적이고 몰입적인 프레젠테이션을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코트와일러는 2016년 LVMH 어워즈의 준우승자이자 2017년 국제 울마크 프라이즈 우승자로서 런던패션위크 맨즈 일정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다. 코트와일러는 현재 매치스패션닷컴, 프렝탕 백화점 등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온라인 쇼핑몰 및 백화점뿐 아니라 10 꼬르소꼬모 상하이, 어딕티드 서울 등을 포함한 17개 이상 다수의 유명 편집숍에 입점 되어있다.
 

사진자료
목록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현재페이지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 홍길동 [홍보팀]
전화문의 02-000-0000
공유하기
http://www.seouldesign.or.kr/board/11/post/103314/detail?menuId=23&boardCateId=7
URL 복사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