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서울 아마추어들이 제안하는 서울 사용법, <아마추어 서울>展 개최
추천수
0
분류
2019
배포일
2019-08-28

서울 아마추어들이 제안하는 서울 사용법,
<아마추어 서울>展 개최


 - 2019 DDP 오픈큐레이팅 공모 1위 차지한 <아마추어 서울>展 열려
 - 9월 6일(금)부터 10월 6일(일)까지 DDP 갤러리문에서 무료 전시
 - 그래픽, 사진, 가구 등 다양한 분야의 젊은 예술가들이 기록한 서울 이야기
 - 서울 주제로 강의, 워크숍,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연계 프로그램 진행

 

□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은 9월 6일(금)부터 10월 6일(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갤러리문에서 ‘DDP 오픈큐레이팅’ 전시 <아마추어 서울(Amateur Seoul)>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  2015년부터 ‘NOT ENOUGH TIME’, ‘지랩’ 등 총 12팀의 신진 전시기획자와 디자이너를 발굴하여 소개해온 ‘DDP 오픈큐레이팅’은 올해 1위로 선정된 <아마추어 서울>展을 공개한다.

 

□ 2009년부터 서울 곳곳의 이야기를 기록해온 프로젝트 그룹 ‘아마추어 서울(Amateur Seoul)’이 기획한 이번 전시는 그래픽, 사진, 가구 등 다양한 분야의 젊은 예술가 다섯 팀이 ‘서울의 OO’을 주제로 리서치-아카이빙-메이킹 작업을 지속해온 과정을 선보일 예정이다.

 

□ 본 전시의 기획자이자 참여 작가인 ‘아마추어 서울’은 10년간 서울의 숨겨진 의미와 사람들의 이야기를 지도로 기록해왔다. 북촌 일대인 원서동, 재동을 기록한 1호 ‘옛서울’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9호의 지도를 발간하였다.
  ○ 아마추어 서울은 현재까지 기록한 서울에 관한 이야기를 99개의 키워드와 이미지 콜라주로 선보임으로써 익숙한 듯 낯선 서울의 겹겹을 보여주려 한다. 작업 에피소드, 서울 여행법 등 지도에 미처 담지 못했던 내용도 전시를 통해 공개한다.
  ○ 또한, 미디어 아티스트 그룹 ‘About Scene’과의 협업을 통해 서울을 소리와 영상 매체로 담아내기도 했다. 개발, 젠트리피케이션 등으로 인해 지도 제작 당시와 달라진 서울의 현재를 확인할 수 있다.

 

□ 전시영 사진작가는 온라인 지도 기반으로 서울의 나무를 공유하고 가상의 숲을 만드는 프로젝트 「서울 나무」를 공개한다.
  ○ 2015년부터 시작된 이 프로젝트는 서울의 나무 중에서 나의 나무 한 그루를 ‘사진’을 통해 기록-저장-공유하는 일이다. 누구나 자신의 이름으로 서울의 나무를 촬영하고 그 위치를 공유하며 가상의 숲을 만드는 데 참여할 수 있다. 이러한 디지털 방식의 나무 심기는 인간의 편의에 따라 존속 여부가 결정되는 서울의 30만 가로수를 다시 인식하는 계기가 된다.  

□ 가구와 조명, 오브제 등 공간에 관한 사물을 주로 다루는 소동호 디자이너는 2017년부터 기록해온 「서울의 길거리 의자들」을 주제로 삼았다.
  ○ 사용자에 의해 변형되고 재창조된 길거리 의자들은 때로는 디자인이 잘된 의자처럼 창의적이고 조화롭다. 소동호 디자이너는 사람들이 무심코 지나치는 서울의 길거리 의자들을 정해진 기준에 따라 기록하여 새롭게 소개한다.
  ○ 특히, 수백 개의 의자 중에서 100개만을 추려 완성한 포스터가 눈길을 끄는데, 이는 비트라 디자인 뮤지엄의 의자 컬렉션에 대한 오마주이면서도 마스터의 의자와 무명의 길거리 의자 사이의 간극에 대해 꼬집고 있다.

 

□ 이상익 디자이너의 ‘테이블 테니스 테이블’ 프로젝트는 탁구 애호가들을 위해 새로운 형태의 탁구대를 제안하는 프로젝트이다. 그중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서울 탁구대」 시리즈는 시공간의 구애 없이 탁구를 즐기려는 서울의 탁구 애호가들을 위해 제작되었다.
  ○ 이 작품은 삭막한 도심 속 그린 루프처럼 도회인들의 탁구에 대한 열정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하나의 오아시스가 되어줄 것이다. 전시를 찾은 관람객들은 작품과 함께 자유롭게 탁구를 즐길 수 있다.

 

□ 박예지(p)와 홍지선(H)으로 구성된 ‘pH(피에이치)’는 서울에 사는 것에 대한 질문과 고민의 과정을 여러 작업으로 풀어냈다.
  ○ pH는 2년 전 서울시 성북구에 있는 집을 꾸려가며 틈틈이 기록해온 보고서 「서울 집- 내가 있는 곳」을 중심으로 집과 연결된 기억을 그림과 글로 재구성하였다. 또한 주거 공간에서 한 차원 더 나아가, 서울에서 겪어온 시간과 기억에 상상을 불어넣어 ‘머물고 싶은 곳’의 좌표를 그려 넣었다.

 

□ 이번 전시는 도시에 대한 호기심과 의문을 꺼내고 일상에서 주목하지 않은 대상들을 조명함으로써 관람객들에게도 ‘서울’에 대한 인식과 시각을 전환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또한, 서울에 관한 이번 전시는 서울을 상징하는 DDP에서 개최되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 서울의 대표 건축물 DDP에서 나무, 의자, 탁구대 등 작은 것부터 관찰하여 새롭게 바라보는 서울은 전시 관람의 감동을 더 한다.

 

□ 그뿐만 아니라, 강의, 워크숍, 퍼포먼스 등의 연계 프로그램을 개최하여 관람객과 적극적으로 교류하고, 전하고자 하는 주제를 확장하기 위한 시도를 이어나간다.
  ○ 연계 프로그램은 DDP 홈페이지(www.ddp.or.kr)에서 사전 신청할 수 있다.

 

□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가 서울시민과 서울을 방문하는 이들에게 서울을 새롭게 바라보는 신선한 자극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본 전시는 DDP 갤러리문에서 휴관일 월요일과 추석 당일(9.13)을 제외한 평일, 주말 모두 오후 12시부터 저녁 9시까지 무료로 관람 가능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DDP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담당: 디자인뮤지엄팀 02-2153-0084) 

사진자료
목록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현재페이지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 홍길동 [홍보팀]
전화문의 02-000-0000

공유하기
http://www.seouldesign.or.kr/board/11/post/103780/detail?menuId=23&boardCateId=7
URL 복사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