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DDP 기획展‘집의 대화’, 내밀한 공간을 열어 미래를 설계한다
추천수
0
분류
2021
배포일
2021-08-23

DDP 기획展‘집의 대화’, 내밀한 공간을 열어 미래를 설계한다


- DDP D-숲에서 <집의 대화: 조병수x최욱> 전시 9.2(목)부터 10.3(일)까지 개최

- 한국을 대표하는 두 건축가의 미공개 드로잉 공개, 더 나은 삶과 일을 위한 공간 제안

- D-숲 장소성 반영, 디지털 자료를 활용한 새로운 영상 전시의 형식 선보여

- 전시기간 중 DDP포럼 개최해 집에 대한 가치와 공간의 의미 환기



□ 가장 사적인 공간인 집, 살아가는 방식과 태도를 변화시키는 집, 지금보다 더 나은 삶을 위한 공간으로서 집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 서울디자인재단(주용태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9월2일(목)부터 10월3일(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살림터 D-숲에서 ⟪집의 대화: 조병수 x 최욱⟫전시를 개최한다.

external_image


□ 코로나 시대에 집에 대한 가치와 공간의 의미를 환기하고자 기획된 이번 전시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두 건축가 조병수(BCHO파트너스 대표)와 최욱(원오원아키텍스 대표)이 작가로 참여했다. 두 건축가는 직접 설계하고 거주하는 자택과 사무실을 비롯해 자연과 만나는 소통의 공간인 집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작업의 근원이 되었던 미공개 드로잉부터 집에 있는 책과 사물, 거주하는 집과 일하는 장소로서의 집 등 더 나은 공간 경험을 하나하나씩 소개한다.

○ 두 건축가는 특히 건축의 구조와 재료에 대해 탐색하고 우리나라의 지형과 공간에 대해 해석하며 그러한 특징들이 만들어내는 경험과 분위기를 공간에 담아왔다. 이들은 1990년대 독립해 작은 집부터 대기업 프로젝트까지 선보이며 한국 건축계에서 주목할 만한 행보를 보여 왔다.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c)텍스처 온 텍스처


□ 전시는 DDP의 시민 라운지 플랫폼인 D-숲의 공간적인 특성을 반영하여 디지털 자료를 활용한 영상을 선보인다. <집 속의 집>, <집>, <일하는 집>, <제안하는 집> 4개의 주제 영상과 조병수, 최욱 두 건축가가 생각하는 ‘집’에 대한 인터뷰 영상을 상영한다.

○ <집 속의 집>은 건축에 대한 두 사람의 생각을 탐색하는 열쇳말로 유학시절 경험과 드로잉을 비롯해 수집하고 탐구하는 사물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external_image

○ <집>은 두 건축가의 내밀한 생각과 취향,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는 가장 사적인 자택에 대한 이야기로 진행된다. 고쳐서 사용한 과거의 집, 지금 살고 있는 집, 실험과 생각을 담은 두 번째 집을 통해 삶의 형식을 질문한다.

external_image

(c)BCHO 파트너스

○ <일하는 집>은 업무 공간이 된 집의 가치와 일을 위한 공간의 의미를 탐색한다.

external_image

(c)텍스처 온 텍스처

○ <제안하는 집>은 ‘감각의 집’, ‘옆집’, ‘섬집’이라는 주제로 카메라타, 현대카드 디자인라이브러리, 부산 F1963,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지평집, 가파도 프로젝트를 소개하며 집과 자연의 관계를 이야기할 예정이다.

external_image

(c)김종오



□ 두 건축가의 작업은 우리가 가장 개인적인 공간으로 여기는 ‘집’에 대한 생각의 지평을 열어준다. 개인의 삶과 일상에 대한 가치를 중시하는 두 건축가의 이야기는 삶과 일상을 새롭게 회복해야 하는 지금, 건축이 단순한 물리적인 구조체에 그치지 않고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단단하게 연결해주는 매개임을 환기시킨다.


□ 이번 전시의 주제를 확장시킨 포럼이 전시기간 중 개최된다. 두 건축가는 발표와 토론으로 코로나19에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는 ‘힐링 건축’ 여행을 선사할 예정이다.


□ 서울디자인재단의 박진배 DDP운영본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일상 속에 내재된 ‘집’의 새로운 가치를 건축가의 깊은 시선으로 만나볼 수 있게 될 것” 이라고 전했다. 참여작가인 조병수, 최욱 건축가또한 “물리적인 구조물만이 아닌 삶의 형식을 담는 집의 의미를 나누고 싶다”고 설명했다.


□ 이번 전시는 누구나 무료로 사전예약을 통해 관람이 가능하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예약은 DDP홈페이지(www.ddp.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붙임 1. 전시 구성 및 주요 출품작 이미지

2. 조병수, 최욱 건축가 약력 및 프로필 사진. 끝.

사진자료
키워드태그 ddp 기획展 집의 대화, 내밀한 공간을 열어 미래를 설계한다
목록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현재페이지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 홍길동 [홍보팀]
전화문의 02-000-0000
공유하기
http://www.seouldesign.or.kr/board/11/post/105503/detail?menuId=23&boardCateId=9
URL 복사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