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2016 S/S 헤라서울패션위크 기자간담회 개최
추천수
0
분류
2015
배포일
2015-10-15

2016 S/S 헤라서울패션위크 기자간담회 개최

"세계적인 패션위크로 거듭나는 첫 발걸음 될 것"

 

 

 

- 패션 전문가 정구호 총감독 영입, 프로그램 혁신

- 타이틀 스폰서 유치로 ‘헤라서울패션위크’ 명칭 사용

- 해외 현지 바이어, 홍보 대행사 통해 영향력 있는 패션계 인사 초청

데일리신문 발간, 패션쥬얼리바자, 디자이너 전시회 등 참여행사 풍성

 

 

 

2016 S/S 헤라서울패션위크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기자간담회가 2일 서울 중구 신당동 유어스빌딩 5층 로비에서 진행됐다.

 

정구호 서울패션위크 총감독이 지휘하는 첫 번째 행사인 2016S/S 헤라서울패션위크는 10월 15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16일부터 21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 이번 헤라서울패션위크는 ‘아시아 No.1 패션위크’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변화의 일환으로 15년 역사상 최초로 타이틀 스폰서 체제를 도입하고 전야제와 피날레 파티, 시상식 등 다양한 행사를 새롭게 구성해 개막 전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구호 서울패션위크 총감독은 2016S/S 헤라서울패션위크 개요 및 변동사항, 전야제 및 피날레 행사, 프레스 출입 규정 및 동선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또 개막 하루 전인 15일 열리는 전야제에서는 명예 디자이너 2명을 선정하여 오프닝 이벤트를 연다고 밝혀 많은 관심을 모았다. 정 총감독은 "진태옥 명예 디자이너의 데뷔 50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아카이브 전시 리셉션 행사와 박항치 명예 디자이너의 오프닝 쇼로 구성된 전야제를 시작으로 2016S/S 헤라서울패션위크의 화려한 포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먼저 진태옥 디자이너의 아카이브 전시는 ‘앤솔로지(anthology)’라는 주제로 안주영, 신선혜, 김석준, 목정욱, 주용균 등 젊은 포토그래퍼 5인이 진태옥 디자이너의 의상에서 영감을 받아 자유롭게 촬영한 사진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DDP 이간수문 전시장에서 진행되며 16일부터 3주간 계속될 예정이다.

 

또한 오프닝 쇼는 박항치 명예 디자이너가 ‘댄싱 스테어웨이(Dancing Stairway)’라는 주제로 패션쇼를 진행한다. 박항치 디자이너는 1973년 ‘옥동’이라는 브랜드를 론칭하고 패션 커리어를 시작했으며, 이후 단 한 번도 쉬지 않고 컬렉션을 진행해 왔다. 2015년에는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의상 감독을 역임한 바 있다. 

 

또한 정구호 서울패션위크 총감독은 2016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대단원의 막을 내리는 21일에 피날레 행사와 어워드가 진행된다는 내용도 함께 언급했다. 피날레 파티는 서울디자인재단이 글로벌 역량을 갖춘 국내 디자이너들의 해외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선정한 ‘텐소울(Seoul’s 10 soul)’ 디자이너 10명이 헤라의 여성상이자 전 세계가 주목하는 아름다운 한국여성을 일컫는 ‘서울리스타’를 주제로 특별 패션쇼 ‘헤라 서울리스타 컬렉션’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번 시즌에는 참여 디자이너를 대상으로 한 어워드를 통해 명예 디자이너상, 베스트 디자이너상, 헤라 서울리스타 디자이너상 (신인 디자이너상)을 수여할 것이라고 덧붙이며 변화에 대한 기대를 모았다.

 

정구호 서울패션위크 총감독은 "2016S/S 헤라서울패션위크는 세계적인 패션위크로 거듭나는 첫 발걸음이 될 것"이라며 "다양한 글로벌 프레스, 바이어를 초청해 K-패션을 위상을 드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담당부서 : 패션팀 02-2088-3138)

사진자료
키워드태그 보도자료,2016 헤라서울패션위크 기자간담회 개최
목록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현재페이지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 홍길동 [홍보팀]
전화문의 02-000-0000
공유하기
http://www.seouldesign.or.kr/board/11/post/5175/detail?menuId=23&boardCateId=1
URL 복사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