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서울패션위크 이렇게 달라진다 <헤라서울패션위크 10월 16일 개막>
추천수
0
분류
2015
배포일
2015-10-15

서울패션위크 이렇게 달라진다

<헤라서울패션위크 10월 16일 개막>


■ 패션 전문가 정구호 총감독 영입, 프로그램 혁신

■ 타이틀 스폰서 유치로 ‘헤라서울패션위크’ 명칭 사용

■ 해외 현지 바이어, 홍보 대행사 통해 영향력 있는 패션계 인사 초청

■ 데일리신문 발간, 패션쥬얼리바자, 디자이너 전시회 등 참여행사 풍성

 

  

서울시 주최, 서울디자인재단이 주관하는 ‘2016S/S 헤라서울패션위크’가 10월 16일부터 21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다.

 

창업 5년 이상의 기성 디자이너 패션쇼인 ‘서울컬렉션’ 40회, 5년 미만의 신진 디자이너 패션쇼인 ‘제너레이션 넥스트’ 20회에 박항치 디자이너 오프닝쇼, ‘헤라 서울리스타’ 피날레쇼, 기업 소속 브랜드 6개의 패션쇼가 합쳐져 총 68회의 패션쇼가 열린다.

 

지난 5월 서울디자인재단이 선임한 정구호 총감독은 보다 전문적인 패션 비즈니스 행사를 위한 다양한 변화를 시도했다.

 

유명 패션디자이너 출신으로 전 제일모직 전무이자, 현 휠라코리아 부사장인 정구호 총감독은 ▴참가 디자이너 선발 기준을 강화하고 어워드를 신설해 서울패션위크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고 ▴전체 패션쇼 횟수를 줄이는 대신 패션쇼 당 간격을 넓혀 디자이너들이 충분한 쇼 준비시간을 갖도록 했으며 ▴티켓 배포 및 좌석 배치 권한을 디자이너에게 일임함으로써 패션위크의 전문성을 강화했다.

 

또, 디자이너 참가비를 인상(패션쇼장 크기별 ’15년 춘계 250만원, 400만원→’15년 추계 700만원, 1000만원)하고, 기업 협찬금을 적극 유치함으로써 서울패션위크의 자립 기반을 강화했다.  

 

이번 시즌부터 ㈜아모레퍼시픽 헤라와 1년간 타이틀 스폰서 계약을 맺고 ‘헤라서울패션위크’ 명칭을 사용하기로 했으며, ‘배민의류’라는 브랜드로 패션사업에 진출한 ‘배달의 민족’으로부터도 홍보부스 설치 및 후원사 로고 노출에 따른 협찬금을 유치했다. 타이틀 스폰서는 해외 패션위크에서는 이미 익숙한 마케팅 방법이다. 헤라는 현금 협찬 외에 전 쇼의 헤어와 메이크업을 지원하고, VIP 선물을 제공함으로써 참가비 인상에 따른 디자이너 부담을 완화했다. 

 

디자이너 참가비와 협찬금은 ▴조명, 음향, 무대 등 서울패션위크 설비 개선, ▴해외 전문 에이전시를 통한 패션계 영향력 있는 바이어, 프레스 초청 등 패션위크 수준 향상에 사용될 예정이다. 

 

패션쇼 외에 ‘패션쥬얼리바자’, 진태옥 디자이너 50주년 기념 전시회 등 패션 관련 시민 참여 행사를 강화했다. 또한 당일 패션쇼에 대한 전문기자들의 냉철한 리뷰와 패션쇼장 스케치를 다룬 뉴스페이퍼를 국·영문으로 제작, 매일 DDP를 찾은 시민들에게 배포하고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서도 제공할 예정이다.


(담당부서 : 패션팀 02-2088-3138)

사진자료
키워드태그 보도자료,서울패션위크,헤라서울패션위크,개막
목록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현재페이지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 홍길동 [홍보팀]
전화문의 02-000-0000
공유하기
http://www.seouldesign.or.kr/board/11/post/5176/detail?menuId=23&boardCateId=1
URL 복사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