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트렌드 전시행사안내

전시행사안내

디자인 관련 전시행사정보를 안내드립니다.

제목
[DDP] 간송과 백남준의 만남 - 문화로 세상을 바꾸다
추천수
0
분류
등록일
2016-10-31

간송과 백남준의 만남 - 문화로 세상을 바꾸다

 


간송과+백남준의+만남+-+문화로+세상을+바꾸다

 

○ 일정 : 2016. 11. 09 ~ 2017. 02. 05

○ 장소 :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

○ 시간 : 화~일요일 10:00~19:00 / 월요일 휴관

○ 관람비용 : 성인 8,000원, 학생 6,000원, 할인 4,000원(20인 이상 단체)

 

간송미술문화재단에서는 [간송과 백남준의 만남 - 문화로 세상을 바꾸다] 전시를 위해 조선 중기화단의 대가 연담 김명국과 조선 남종화의 대가 현재 심사정의 대표작들과 함께 기이하고 독특한 품행으로 잘 알려진 조선 후기의 호생관 최북의 산수화 및 인물화 그리고 조선 말의 대표적 화원화가 오원 장승업의 작품 들을 출품합니다. 

간송콜랙션의 작품들과 함께 백남준아트센터에서도 약 서른 점의 작품이 출품됩니다. 1950년대 독일 플럭서스 활동기의 자료들로부터 1960년대의 기념비적 퍼포먼스 영상인 <머리를 위한 선>, 1970년대의대표작인  와 가 나온다. 1980년대 이후시기의 대표적 설치작품인 <비디오 상들리에> · <코끼리 마차> · <달에 사는 토끼> · 도 놓칠 수 없는 명작들입니다.

 

단순히 좋은 작품의 나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들 작품 연관성에 깊은 의미를 두어 매칭을 시도했습니다. 예를 들어 장승업의 <기명절지도>와 백남준의 <비디오 샹들리에>를 매칭시켰습니다. 기명절지도가 아시아문화권에서 통상적으로 ‘길상’의 의미를 담듯이, 서구문명에서의 샹들리에는 ‘부유함’의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부유함을 의미하는 샹들리에에 대중의 일상을 보여주는 TV를 배치함으로 사람들이 누릴 수 있는 복에 대한 시각의 변화를 보여줍니다. 

 

또한 장승업의 <오동폐월>과 백남준의 <달에 사는 토끼>가 함께 매칭이 됩니다. 장승업 작품 속에서 봉황이 앉는다는 오동나무 밑 둥치에서 노란 국화가 피며 개는 달을 향해 짖습니다. 백남준의 나무로 조각한 토끼는 TV 화면 속 달을 응시합니다. 달과 동물이라는 아주 흔하지만 특별한 소재가 함께 만난 것이 재미있고 우리들 상상 속의 봉황과 달에 사는 토끼를 통해 달이라는 소재가 주는 상상력의 자극을 함께 생각하게 합니다. 또 하나의 예시로 심사정의 대표작 <촉잔도권>과 백남준의 대표작 <코끼리 마차>의 매칭을 들 수 있습니다. <촉잔도권>은 촉(蜀) 지역으로 가는 힘든 여정을 말년에 심사정이 그린 그림입니다. 구비구비 험준한 산길과 일렁이는 물길을 건너야만 갈 수 있는 이상적 공간입니다. 백남준의 <코끼리 마차>는 인간의 정보와 교류가 고되고 직접적인 물리적 이동으로부터 정보통신처럼 빠르고 간편한 이동으로 발전해온 장구한 인류사의 발달과정을 함축하고 있습니다. 두 작품 모두 작가들의 사람과 사람의 미래에 대한 이상적이면서 낙관적인 믿음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전시 상세정보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DDP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www.ddp.or.kr

 

 

 

키워드태그 ddp 전시행사 간송과 백남준의 만남 - 문화로 세상을 바꾸다 간송문화전 백남준
목록
댓글 입력 영역
0/200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현재페이지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 홍길동 [홍보팀]
전화문의 02-000-0000
상단으로
공유하기
http://www.seouldesign.or.kr/board/28/post/100937/detail?menuId=25&boardCateId=
URL 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