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트렌드 전시행사안내

전시행사안내

디자인 관련 전시행사정보를 안내드립니다.
제목
DDP 집의 대화: 조병수 X 최욱
추천수
0
분류
전시행사
등록일
2021-08-25

DDP 집의 대화: 조병수 X 최욱


Homely Talk: Cho Byoung Soo X Choi Wook

 

 

전시일정 : 2021. 9. 2 - 10. 3 / 2. Sep. 2021 - 3. Oct. 2021

장       소 : DDP 살림터 1D-/ D-SOOP, 1F, Design Lab, DDP

시       간 : -일요일 10:00~18:00 (매주 월요일 휴관, 9/21 추석당일 휴관)

관람비용 : 무료

관람안내 : 네이버 사전예약을 통해 방역수칙 준수 하에 전시관람



external_image

 

코로나 시대에 집에 대한 가치와 공간의 의미를 환기하고자 기획된 이번 전시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두 건축가 조병수(BCHO파트너스 대표)와 최욱(원오원아키텍스 대표)이 작가로 참여한다. 두 건축가는 직접 설계하고 거주하는 자택과 사무실을 비롯해 자연과 만나는 소통의 공간인 집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작업의 근원이 되었던 미공개 드로잉부터 집에 있는 책과 사물, 거주하는 집과 일하는 장소로서의 집 등 더 나은 공간 경험을 하나하나씩 소개한다.

 


전시 기획 의도

집은 가장 개인적인 공간이다. 사물이 모인 집을 통해 우리는 거주자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감지한다. 동시에 집은 바닥, 벽, 창이 있는 물리적 형식이자 우리가 탐하는 원형에 대한 상징이기도 하다. 집이 모여 동네가 되고 사회가 된다. 집은 그 자체로 수렴하고 발산하는 다양한 의미가 쌓인 기호다.
건축과 디자인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안해온 DDP는 이러한 맥락에서 한국건축의 지평을 넓혀온 건축가 조병수와 최욱의 집을 들여다본다. 한국의 지형과 공간에 대한 해석, 건축이 만드는 경험과 분위기를 탐구해온 두 건축가, 조병수와 최욱은 작은 집과 대형 프로젝트를 넘나들며 한국 건축계에서 주목할 만한 행보를 보여왔다. 어긋나기도, 겹치기도 하는 두 사람의 대화를 따라 비슷한 듯 다른 두 건축가의 ‘집’을 탐색한다. 두 건축가가 설계하고 거주하는 공간은 사물, 라이프스타일, 건축, 도시로 확장하는 동시에 우리 삶에 밀착하는 건축의 가치를 돌아보게 한다. <집 속의 집>, <집>, <일하는 집>, <제안하는 집>을 주제로 익숙한 것을 탁월하게 재발견하고 자연에 대한 경험을 확장하는 두 건축가의 태도도 살펴본다. 일상의 위기가 찾아온 지금, 두 건축가의 대화를 통해 우리의 공간과 삶을 좀 더 섬세하게 들여다보고자 한다.


 

참여작가 : 조병수, 최욱

 

주최주관 : 서울디자인재단(DDP)

기획 : CAC, 임나리, 임진영

협력 기획 : 정성규

공간 디자인 : 논픽션홈(조규엽, 선정현)

그래픽 디자인 : 김유나 (영상 그래픽 도움: 김보경)

사진 촬영 : 텍스처 온 텍스처

영상 촬영 편집 : 더도슨트

음악 : 권월

자료제공 : BCHO파트너스, 원오원 아키텍스팩토리플러스

협조 : 김용관, 김종오, 남궁선, 박영태, 오픈하우스서울, 윤동주기념관, 키스와이어, 황우섭, Jeong Park, Sergio Pirrone, Sung Lee(STUDIO643)

주최∙주관: 서울디자인재단

진행: DDP 운영본부 박진배 본부장, 김윤희 팀장, 이현주 책임, 장희원 선임

  

DDP 포럼 : 전시연계 포럼이 개최될 예정입니다(추후 공지예정)

1. 집 속의 집

건축가 조병수, 최욱이 설계한 집의 근원에 대한 이야기. 유학을 통해 체득한 서양 건축의 체계는 건축의 기본을 세우는 동시에 한국 건축의 정체성에 대해 질문하는 계기가 된다. 대학시절 프로젝트와 동양의 사고 체계에 대한 두 건축가의 고민이 감성과 이성을 넘나드는 드로잉과 수집한 책, 사물 등으로 소개된다.

dd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조병수, 루가노 프로젝트, 1990

조병수, 해골, 1991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최욱, 오선지 위 스케치, 1988

최욱, 르 꼬르뷔지에의 빌라 가르슈 분석, 1987



2. 집

가장 사적인 공간인 집. 일상이 작동하는 집 속에서 우리는 두 건축가의 가장 내밀한 생각과 취향, 라이프스타일을 엿볼 수 있다. 고쳐서 사용한 과거의 집, 지금 살고 있는 집, 실험과 생각을 담은 두 번째 집. 두 건축가의 각기 다른 세 채의 집을 차례로 살펴본다.

dd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고쳐 쓴 집(성북동 스튜디오 주택)_BCHO파트너스 제공

고쳐 쓴 집(도기 주인집)_원오원아키텍스 제공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지금 집(네 상자의 집)_(c)텍스처 온 텍스처

지금 집(축대가 있는 집)_(c)텍스처 온 텍스처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두 번째 집(땅집)_(c)텍스처 온 텍스처

두 번째 집(바닷가의 집)_(c)텍스처 온 텍스처


3. 일하는 집

물성과 구조를 실험하고 삶을 담는 형식을 연구하며 다양한 팀원들과 협업하는 두 건축가의 사무실을 들여다본다. 출판, 전시, 심포지엄 등 문화를 발산하는 플랫폼 역할을 하는 두 건축가의 작업 공간도 소개한다. 자연 풍경이 펼쳐지는 두 건축가의 일하는 집은 이들이 탐구하는 미학과 생각을 확장하는 장소이다.

dd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일하는 집(BCHO파트너스)1_(c)텍스처 온 텍스처

일하는 집(원오원아키텍스)1_(c)텍스처 온 텍스처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일하는 집(BCHO파트너스)2_(c)텍스처 온 텍스처

일하는 집(원오원아키텍스)2_(c)텍스처 온 텍스처



4. 제안하는 집

보다 풍부한 공간의 경험을 일반 대중에게 제안하는 집. 시각적인 것을 넘어 듣고 읽는 장소로서의 ‘감각의 집’(카메라타, 현대카드 디자인라이브러리), 지역의 정체성을 확장하는 문화공간 ‘옆집’(F1963,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 자연과의 상생을 탐색하는 ‘섬집’(지평집, 가파도 프로젝트)을 살펴본다.

dd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고쳐 쓴 집(성북동 스튜디오 주택)_BCHO파트너스 제공

고쳐 쓴 집(도기 주인집)_원오원아키텍스 제공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지금 집(네 상자의 집)_(c)텍스처 온 텍스처

지금 집(축대가 있는 집)_(c)텍스처 온 텍스처

external_image

external_image

두 번째 집(땅집)_(c)텍스처 온 텍스처

두 번째 집(바닷가의 집)_(c)텍스처 온 텍스처



 

목록

현재 페이지에 대한 정보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현재페이지 만족도 조사
콘텐츠 담당자 : 홍길동 [홍보팀]
전화문의 02-000-0000
공유하기
http://www.seouldesign.or.kr/board/28/post/105511/detail?menuId=25&boardCateId=1
URL 복사
상단으로